이슈

기업 재무 불황 장기화로 성장가능성 커 첫차 등 중고차 앱도 '러브콜' 국내 벤처캐피털들이 개인 간 중고물품 거래 관련 업체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다. 중고나라처럼 개인이 중고물품을 사고팔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벤처기업들에 경쟁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경기 불황 등으로 중고물품을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수요가 갈수록 늘어남에 따라 국내 개인 간 중고물품 거래 시장의 성장성이 중장기적으로 매우 밝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선두 업체부터 틈새 기업까지 투자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슈프리마인베스트먼트는 14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개인거래 온라인 커뮤니티 중고나라를 운영하는 업체인 큐딜리온에 이달 2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달 증권사와 엔젤투자자로부터 40억원을 투자받은 큐딜리온은 이번 슈프리마인베스트의 투자금을 포함해 한 달 새 60억원의 신규 자금을 유치했다...
현재 저축의 위상은 금리만큼 추락했다. 지난해 3월 예금금리 1%대에 진입하면서 과거처럼 은행에 돈을 맡겨 재산을 불리는 공식이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자료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목돈은 은행에 넣어놓고 따박따박 이자 받는 게 최고지."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은행원인 성동일이 권장한 재테크 전략이다. "요즘 은행 금리가 내려가서 15%밖에 안된다"는 당시 금융상황에 대한 설명도 곁들여 졌다. 예·적금 연 이자율 15%가 저금리라고 여겨지던 시대의 단상이다. '1%대 이자율'에 살고 있는 2016년엔 상상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당시엔 은행 예·적금이 돈을 불리기 위한 대표적인 수단이었다. '통장이 몇 개냐'가 부의 척도가 되던 시절이다. 외환위기 전까지 은행에 돈을 맡기면 연 10~15% 이자수익을 올릴 수 있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가계순저축률이 1988년엔 24.3%까지 치솟았고, 1990년대에는 15% 안팎을 유지했다. 수신금리가 한자리 ...
(뉴욕=연합인포맥스) 신은실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 주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진단이 제기됐다. RBC 캐피털 마켓츠는 19일 연준이 다음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시작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RBC는 최근 몇 주 동안 경제지표가 대체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며 매파적인 의견을 내놓은 연준 위원들도 이달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주장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경제가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여전히 올해 하반기 경제 성장 회복에 대한 우려는 남아 있다고 RBC는 진단했다. RBC는 경제 확장세가 멈췄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최근 경제지표들이 기존에 예상했던 하반기 경제 반등과 임금 및 물가 상승 기대에 의문을 제기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RBC는 "최근 몇 주 동안 보고서를 통해 이러한 사안에 대해 폭넓게 언급을 했...
공급 축소 등을 담은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에도 주택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추가 규제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시장동향에 따라 청약제도 정비, 분양권 전매 제한 등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20일 매매가격 상승세가 계속될 경우 정부가 추가 규제에 나설 수 있다며 재당첨 금지나 분양권 전매 제한 등을 생각해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지난달 공공택지 공급을 줄이는 것을 포함한 8·25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했지만 주택시장은 오히려 더 뜨거워졌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수도권 아파트 거래가 많고 가격도 올랐다. 8월 수도권 주택 매매는 5만6천79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8% 늘었다.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증가세가 유지된 점을 주목할 만하다. <출처:월간건설경기동향 9월호> 신규 분양시장 호황으로 집단대출이 증가하자 주택담보대출도 늘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약 682억4...
스페인 의류재벌 아만시오 오르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여성복 '자라'를 창업한 스페인의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8일(현지시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를 제치고 미 경제지 포브스의 세계 부호 명단에서 1위에 올랐다. 포브스가 인터넷판에 게재하는 실시간 부호 명단에서 이날 의류업체 인디텍스의 창립자 오르테가는 순 자산 795억 달러(86조7천억 원)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빌 게이츠로 순 자산은 785억 달러(85조6천억 원)였다. 3위는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0)(676억 달러), 4위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673억 달러), 5위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560억 달러)로 나타났다. 오라클 창업자 래리 앨리슨(512억 달러)이 6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7위(512억 달러), ...

공지사항

mbn1.jpg

내가읽은책

방문자수

전체 : 689,691
오늘 : 232
어제 : 562

페이지뷰

전체 : 23,043,241
오늘 : 1,549
어제 : 2,962
counte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