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쿠팡' 등에 초기투자해 대박 수익을 낸 미국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가 첫 한국 투자 포트폴리오인 동영상 서비스 업체 '판도라TV'의 투자금을 17년만에 전액 회수했다. 이익을 내지는 못했지만, 이 투자를 계기로 한국 벤처기업과 인연을 맺어 유니콘 기업만 여덟 곳을 발굴하게 된 만큼 의미 있는 딜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알토스벤처스는 판도라TV 보유 주식 전량인 114만2120주(9.6%)를 약 8억원에 처분했다. 김경익 판도라TV 대표가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를 통해 이 지분을 매입했다. 알토스벤처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한국계 벤처캐피탈이다. 쿠팡, 크래프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토스 등 다수의 국내 유니콘 기업에 초기 투자해 대박을 터뜨린 이력이 있다. 알토스벤처스는 판도라TV 투자 17년 만에 자금을 회수하게 됐다. 운용사의 첫 한국 벤처기업 포트폴리오로 장기간 동...
유튜브로 코딩 배우며 창업 준비… 우버·에어비앤비·딜리버루 등이 주요 고객 ▎류기백 파운틴 대표 / 사진:파운틴 제공 대학을 갓 졸업한 24세의 한 한국계 청년은 제2의 실리콘밸리 샌프란시스코로 무작정 향했다. 무일푼에 프로그래머도 아니었지만 세계적인 스타트업을 일구겠다는 일념 하나뿐이었다. 공유경제, 플랫폼 비즈니스에 최적화한 구인·구직 솔루션을 개발한 ‘파운틴(Fountain)’의 창업자 류기백(28세, 미국명 키스 류) 대표 얘기다. 류 대표는 2015년 회사를 창업한지 불과 3년 만에 우버·에어비앤비·딜리버루 등 유니콘들을 단숨에 고객사로 확보한 스타트업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포브스의 ‘30 언더 30(주목할 만한 30세 미만 3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구인·구직 순환이 빨라진 점을 주목해 기업이 손쉽게 인재를 뽑을 수 있는 채용 관리 솔루션을 개발한 것이 주효했다. 대학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지만, 유튜브로 코딩을 배우며 소프트웨어 ...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티빙과 SK스퀘어의 웨이브가 전격 합병한다. 두 플랫폼 간 통합이 마무리되면 월간활성이용자수(MAU) 기준 1000만명에 육박한 국내 1위 OTT로 재탄생한다.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OTT와 유통 플랫폼과 함께 빠르게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쿠팡플레이에 맞서기 위한 CJ그룹과 SK그룹의 '승부수'로 풀이된다. 2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는 자사의 OTT 서비스인 티빙과 웨이브를 합병하는 양해각서(MOU)를 내달 초 체결한다. CJ ENM이 합병 법인의 최대주주에 오르고 SK스퀘어가 2대 주주에 오르는 구조다. 양사는 실사에 돌입한 후 내년 초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현재 티빙의 최대주주는 CJ ENM(48.85%)이고, 웨이브의 최대주주는 SK스퀘어(40.5%)다. 티빙은 510만명의 월 이용자수(지난달 말 기준)를 보유한 국내 대표 OTT 플랫폼이다. 넷플릭스(1137만명)와 쿠팡플레이(527만...
브라이언 존슨 부자. /브라이언 존슨 인스타그램 ‘회춘(回春)’에 집착하는 미국의 괴짜 백만장자 브라이언 존슨(46)이 자기 피를 아버지에게 수혈한 결과, 아버지의 신체 나이를 25년이나 젊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존슨은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나의 ‘슈퍼 혈액’이 아버지의 신체 나이를 25살 줄였다”고 밝혔다. 존슨은 지난 5월 17세의 아들, 70세의 아버지와 3대에 걸친 ‘혈액 교환’ 실험을 진행했다. 세 사람은 각각 자기 몸에서 1ℓ에 달하는 혈액을 뽑아냈다. 아들의 혈액에서 분리된 혈장은 존슨의 몸에, 존슨의 혈액에서 분리된 혈장은 아버지에게 수혈됐다. 브라이언 존슨의 혈장을 투여받는 70세의 아버지. /존슨 엑스(전 트위터) 존슨은 “아버지의 노화 속도는 내 혈장을 투여받은 후 25년에 해당하는 만큼 느려졌고,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아버지는 이전에 71세의 속도로 늙어...
한우 산업계의 예비유니콘 푸드테크기업인 ‘설로인’(대표 변준원)이 창사 이래 최고 월매출을 달성했다. 설로인은 9월 매출이 100억 원을 돌파하며, 코로나가 발발한 2020년 동월 매출 19억원 대비 3년 만에 5배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D2C 자사 채널 비중이 90%가 넘었을 뿐 아니라 전년 대비 230% 이상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설로인의 B2B 플랫폼 ‘본대로’ 역시 매달 성장률이 30%를 넘을 정도로 급성장 중이다. 본대로는 비전 스캐닝을 통해 AI가 평가한 원육의 품질과 스펙 정보를 고객에게 그대로 전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7년 창업한 설로인은 지난 6년간 400억 원이 넘는 자본을 유치하며 R&D 및 숙성 시설에 투자했다. 이를 통해 3000억 원 규모의 생산 시설을 구축했으며, 품질 향상과 표준화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여 200억 원을 특별보증하는 ‘예비유니콘’ 사업에 8:1의 경쟁을 뚫고 선정...

내가읽은책

방문자수

전체 : 1,965,336
오늘 : 926
어제 : 1,375

페이지뷰

전체 : 45,427,984
오늘 : 8,134
어제 : 5,372
counte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