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n번방' 사건 이후 청소년을 디지털 성범죄 등 유해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강화돼야 할 필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유해 콘텐츠 판별 및 차단 기술을 활용하는 사례들이 등장하고 있다. AI를 활용할 경우 신고에 의존하지 않아도 유해물을 차단할 수 있고, 신고 후 차단 방식에 비해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며 심의 인력의 심리적 고통도 덜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다만 현재처럼 개별 사업자 단위로 AI 기반 필터링이 도입될 경우 사각지대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한계점이다. 유해물 필터링 기술 도입이 보다 적극적으로 확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특히 인터넷 콘텐츠 플랫폼사들에서 이런 기술 활용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국내 포털 기업인 네이버, 카카오나 글로벌 SNS '틱톡' 운영사 바이트댄스 등이 일례다. 정확도 측면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다고 자평하는 기업도 존재한다....
원본보기 [사진 셔터스톡] 추가 하락이 시작된걸까. 전날까지 상승하던 비트코인 가격이 내리막길이다. 암호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6일 오전 8시 5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8.08% 내린 3만 180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2일 이후 계속되던 상승세가 멈췄다. 이날 비트코인은 심리적 저지선인 3만 달러가 붕괴했지만 곧바로 반등한 후 꾸준히 가격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25일까지 계속됐다. 3만 달러 붕괴라는 충격을 투자자들이 저가매수의 기회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2만 달러 선까지 내려갔으니 이제 바닥을 치고 오를 거란 기대감이다. 하지만 하루만에 상황이 바뀌었다. 비트코인 가격 변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전문가들 사이에선 지금이 바닥이 아닐 거란 의견이 많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 급락의 주요 원인이었던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채굴 규제보다 더 큰 악재가 시장에 등장할 수 있기 때문이...
[이코노미조선] <Interview> 손범준 큐리오스튜디오 대표 손범준 큐리오스튜디오 대표. 포스텍 IT융합공학과 휴학(2학년), 네이버웹툰 모바일 앱·AR 연구개발 인턴 / 손범준 큐리오스튜디오 대표가 4월 5일 서울 성수동 사무실에서 AR 기반 모바일 3D 콘텐츠 플랫폼 ‘믹서(MXXR)’를 소개하며 미소 짓고 있다. / 채승우 객원기자 "이제 3차원(3D) 콘텐츠 시대가 열릴 겁니다. 현실과 가상 세계를 오가는 증강현실(AR), 확장현실(XR) 공간에서 사람들은 캐릭터 등 다양한 3D 콘텐츠를 즐길 것이고 이 시장을 큐리오스튜디오가 잡겠습니다." 모바일 3D 콘텐츠 플랫폼 스타트업 ‘큐리오스튜디오’ 손범준(23) 대표의 포부다. 현재 모바일 콘텐츠 시장은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3D 콘텐츠는 없다. 손 대표가 바라본 블루오션이다. 손 대표는 이런 모바일 콘텐츠 시장 트렌드를 읽자마자, 대학 졸업도 전에 창업에 나섰다. 2019년 8월, 포스텍(PO...
웨이브·왓챠 작년 매출 늘었지만 영업손실 확대 한국 매출 2배, 영업익 4배 증가 넷플릭스와 '희비' "콘텐츠 경쟁력에 성패, 당장의 이익보다 투자" 웨이브, 티빙, 왓챠 등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빅3'가 지난해 나란히 적자를 냈다. 시장 확대로 매출은 늘고 있지만 3사를 모두 합해도 넷플릭스의 70%에 못 미쳤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감사보고서를 보면, 웨이브(wavve)의 지난해 매출은 1802억 원, 영업손실은 169억 원이다. 전년에 비해 매출은 85% 급증했으나 영업손실은 23% 늘었다. 웨이브는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함께 만든 국내 최대 OTT다. CJ ENM에서 지난해 10월 물적분할돼 분사한 티빙(TVING)은 지난해 4분기 155억 원의 매출과 61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분기 매출을 연간 매출로 단순히 환산하면 약 620억 원 규모다. 왓챠의 경우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을 매출 380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이었다. ...
비트코인 열풍에..두나무 몸값 넉달새 1조→3조 나스닥 상장설에 관심 더 커져 카카오벤처스 등 일부투자자 지분 매각위해 VC와 협상중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로 유명한 스타트업 두나무의 몸값이 시시각각 뛰고 있다. 카카오벤처스 등 두나무 기존 투자자들이 기관투자가들과 거래 협상을 하고 있는데 두나무 기업가치가 이례적으로 몇 달 사이 3배나 오르며 전형적인 매도자 우위 시장으로 변하고 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벤처스 등 일부 기관투자가들은 두나무 보유 지분을 매각하기 위해 국내 벤처캐피탈(VC)들과 협상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업가치 3조원 수준으로 몸값이 뛴 것으로 알려졌다. VC 업계 관계자는 “최근 카카오벤처스 등 펀드 만기가 된 기관 중심으로 두나무 일부 지분 매각 협상을 하고 있다”며 “두나무 초기 투자자들의 펀드 만기와 일부 이익실현 차원에서 구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한화투자...

내가읽은책

방문자수

전체 : 1,506,456
오늘 : 125
어제 : 410

페이지뷰

전체 : 39,868,307
오늘 : 6,243
어제 : 20,395
counte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