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네이버-손정의 '메타버스 동맹' 네이버 제페토,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서 2000억 투자 유치 로블록스·MS·페이스북 등과 메타버스 플랫폼 본격 경쟁 사진=연합뉴스 네이버가 일본 최대 정보기술(IT) 기업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메타버스(가상세계) 사업을 확장한다. 페이스북, 구글, 로블록스 등 거대 IT기업이 경쟁을 벌이는 각축장에 한국과 일본 대표 IT기업이 함께 도전장을 냈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 손자회사 네이버제트가 약 2000억원의 투자 유치를 위한 막바지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금의 상당액은 1000억달러가량을 운용하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에서 조달한다. 이 밖에 국내 벤처캐피털(VC) 서너 곳이 참여를 타진하고 있다. 애초 비전펀드의 단일 투자로 진행되다 최근 제페토의 인기가 급상승하자 다른 투자자들이 가세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소프트뱅크의 투자 여부에 대해 “...
테슬라가 19일(현지시각) ‘AI 데이’ 행사를 열고 인간과 거의 흡사한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을 개발중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이날 행사에서 현재 테슬라 완전자율주행(FSD, Full Self Driving) 시스템을 위해 개발중인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원리를 공개했다. 또 이 알고리즘 연산을 수행해줄 수퍼컴퓨터 ‘도조’(Dojo)의 개발 상황과 이 안에 들어갈 반도체 실물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기술을 자동차를 뛰어 넘는 곳에 적용할 것”이라면서 테슬라봇 이미지와 스펙을 공개했다. /테슬라 AI데이 캡처 테슬라가 19일(현지시각) AI데이에서 공개한 '테슬라봇' 특징. 테슬라는 인간의 뇌와 같은 사고 구조를 가진 ‘인공신경망’(Neural Net)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컴퓨터는 인간보다 훨씬 빠르고, 예측이 뛰어나다”며 “자율주행차가 사람이 운전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했다. 테슬라는 AI가 다양한 도로 상황을 어떻게 ...
미국주식ETF) 지수추종 ETF - QQQ, SPY, DIA, IWM (나스닥, S&P500, 다우존스, 러셀2000)[출처] 미국주식ETF) 지수추종 ETF - QQQ, SPY, DIA, IWM (나스닥, S&P500, 다우존스, 러셀2000)|작성자 심플호빵 안녕하세요. 단순한 삶과 자유를 꿈꾸는 심플호빵입니다. 내가 죽으면 유산 중 10%는 채권에 90%는 S&P500에 투자해라 워렌 버핏 워렌 버핏이 저렇게 얘기했다면 나도!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가장 쉽게 접근해볼만한 지수추종 ETF가 있습니다. ​ 미국주식 우상향을 신뢰하고 장기투자하는 사람들이 많이 투자하는 것들로 특정 업체가 하락하고 새로운 업체가 그 자리를 차지해도 리스크가 없습니다. ​ 그 종류가 어마어마하게 많아, 아래 3가지 기준에 따라 정리해봤습니다. 1. 추종지수 2. 레버리지 3. 인버스 오늘은 지수추종 ETF(x1) 에 대해 설명하고, 레버리지/인버스(x2,x3, -x2,-x3)는 2탄에 소개할...
부동산 규제로 대출 막히면서… 중개업소·매도자에 돈빌리는 매수자들 이율 높지만 부족한 돈 메울 시간 벌수 있어 중개업소 "중저가 아파트까지 유행 번지는 중" 사진=뉴스1 최근 서울 관악구에서 소형 아파트를 매수한 박재들 씨(36)는 거래 과정에서 부족한 자금을 중개업소에서 빌렸다. 급매로 나온 터라 잔금 기간이 촉박했는데 돈을 당장 마련하기는 어려웠다. 그러자 중개업소에서 근저당을 설정해 부족한 비용 1억3000만원을 빌려줄 테니 나중에 갚는 조건으로 거래를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이율은 연 15% 가량을 요구했다. 박씨는 “시세보다 3000만~4000만원가량 저렴해 매수하고 싶긴 했지만 주택담보대출이 다 나오지 않아 매매를 포기할까 했는데 중개사가 돈을 빌려주겠다고 해 거래를 빨리 진행할 수 있었다”고 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부동산시장 공인중개사나 매도인 등 매매 거래의 이해관계자가 매수자에게 자금을 빌려주는 ‘사(私)...
기업가치 3000억으로 평가받아 VIG파트너스가 경영권 인수 현 대표, 2대주주 지위는 유지 ▶마켓인사이트 9월 26일 오후 4시 국내 사모펀드(PEF) VIG파트너스가 온라인 교육서비스 업체인 디쉐어를 인수한다. 온라인 영어강사로 출발한 현승원 디쉐어 대표(34·사진)는 창업 8년 만에 1500억원의 거금을 손에 쥐게 됐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VIG파트너스는 현 대표가 보유한 지분 93.51% 중 50% 이상을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인수 가격은 15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VIG파트너스는 디쉐어의 기업가치를 3000억원 수준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지분은 현 대표가 계속 보유하며 2대 주주로 남을 예정이다. 디쉐어 창업자인 현 대표는 중·고교생 대상 교육업계 스타강사다. 쓰리제이에듀, 쓰리제이 M, 캐리홈 대표강사로 활동하며 모든 강의를 직접 한다. 온라인상에서는 ‘존(John)쌤’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매...

내가읽은책

방문자수

전체 : 1,544,603
오늘 : 228
어제 : 525

페이지뷰

전체 : 40,515,584
오늘 : 5,284
어제 : 7,877
counter
XE Login